정 봄,생동-1

200,000원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작품을 통해 공허하게 덧없이 사라지는 존재에 대한 생각과 언제 어떻게 사라질지 모를

내 존재의 흔적을 캔버스에 담아낼 것이다. 그 강렬한 가치를 지시적 언어로서 담아내기

어려운 부분들에 대해 주목하고 앞으로도 작가로서 자신만의 언어로 계속해서 축적해나갈 것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생동-1,19.7x28.5cm,Gouache on paper,2020,액자20x20유

 

 

작품을 통해 공허하게 덧없이 사라지는 존재에 대한 생각과 언제 어떻게 사라질지 모를

내 존재의 흔적을 캔버스에 담아낼 것이다. 그 강렬한 가치를 지시적 언어로서 담아내기

어려운 부분들에 대해 주목하고 앞으로도 작가로서 자신만의 언어로 계속해서 축적해나갈 것

 

 

 

 

작가노트

 생명을 가진 존재를 바라보고 있으면

화려함과 적막함, 온화함과 우울함, 살아있음과 죽어있음이 교차되며 동시에 담겨있는 것처럼 읽혀진다.

 

생명은 유한하기에 소중하고, 그렇기 때문에 더욱 아름답다. 이런 생각을 떠올릴때면

아름다운 생명에 대한 경탄과 울림은 내 마음 속에서 끊임없이 박동했다. 아이러니하게도

강한 생명력을 가진 눈부시게 아름다운 대상은 사라져 없어지고 난 후에도 더 강렬한 잔상이나 울림으로 남는다. 그렇기 때문에 나는 생명이 지닌 강렬함에 더욱 이끌리게 되었다.

 

세상 속에서 유한한 것들은 언젠가는 사라진다.

그것들이 사라지고 나면 한때 존재했던

그 순간을 완벽히 되살리기란 불가능하며 잔상은 기억에서 왜곡될 수 밖에 없다.

존재가 살아있을 때 가졌던 생명력과 기억 속에서 구축된 것의 경계를 구분짓기란 어렵다.

그렇지만 그 존재가 가지고 있었던 에너지가 영원히 퇴색되지 않기를 바란다.

내 욕심에서 가능할 뿐이라는 사실을 당연하게 인지하고 있지만 나는 갈망한다.

 

수많은 실이 엉켜 직물이 만들어지듯이, 생명은 수많은 층이 겹치고 교차되어 만들어진다는 것을 확인시키고 싶었다. 이 행위는 내가 생명으로서 살아있음에 대해 각성하게 되었던

순간들에 대한 기록이자 결과물이 되었다.

 

작품을 통해 공허하게 덧없이 사라지는 존재에 대한 생각과 언제 어떻게 사라질지 모를

내 존재의 흔적을 캔버스에 담아낼 것이다. 그 강렬한 가치를 지시적 언어로서 담아내기

어려운 부분들에 대해 주목하고 앞으로도 작가로서 자신만의 언어로 계속해서 축적해나갈 것이다.

 

 

정봄 작가는 특정 되지 않은 대상과 붓에서 느껴져 오는 생동감과 감정의 다채로운 이야기에 대해 페인팅으로 풀어내 작업을 진행해 왔습니다. 거칠고 시원스러우면서도 작고 부드러운 섬세한 붓터치들이 자유롭게 넘나들며 회화가 가진 특유의 감정들을 느껴 보실 수  있습니다. 이러한 페인팅의 과정들은 작가에게 있어 감정과 생각의 기록이 되며 일기와 같습니다.

<정봄 개인전 - 생동하다>|작성자 롯데갤러리 일산점

 

 

 

 

 

 

학력

 

덕원예술고등학교 미술과 졸업

성신여자대학교 서양화과 졸업  

홍익대학교 일반대학원 회화과 재학중

 

약력

 

전시(개인전)

2020

‘생동하다’ /롯데갤러리 일산점 롯데아트스튜디오

‘유한ㅡㅡ’/갤러리빈치

‘이 꽃이 다 떨어져도’ /퍼블릭갤러리

 

전시(단체전)

‘순간’전 /갤러리빈치

아트 케렌시아 전/카라아트센터

아미미술관 현대미술동향 그리다전 당진 아미미술관

아시아프2016 디디피/조선일보

갤러리 이레 Contemporary art exhibition 파주 갤러리 이레

아시아프2015 서울역/조선일보

 

 

 

 

 

 

Writer
Password
Confirm Password
Rating
Modify Review
Writer
Rating
Return To List

정 봄,생동-1

200,000원
추가 금액
수량
품절된 상품입니다.
재입고 알림 신청
휴대폰 번호
-
-
재입고 시 알림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